부운 1955


전쟁 중 필리핀에서 만난 남녀가 패전 후에도 애증의 관계를 지속하며 구차한 삶에 짜증을 느끼지만 그 무게에 굴복할 수 밖에 없다. 현대적인 여성 인물을 창조함과 동시에 남녀의 사랑을 통해 전후의 황폐한 시대상을 탁월하게 그려낸 일본영화사 최고의 걸작이라고 한다.
스카프와 코트를 걸친 유키코가 폭격으로 폐허가 된 동경에서 도미오카를 찾아가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유키코와 도미오카는 전쟁 동안 동남아시아에서 같이 근무하면서 사랑에 빠졌었다. 유키코는 이혼한 도미오카에게 환영받을 거라고 기대했지만 상황이 매우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된다. 도미오카는 실제로 여전히 그의 아내와 장모와 함께 살고 있다. 그녀의 갑작스런 방문에 놀란 도미오카는 집을 나서고 그 옛 연인들은 여관에 투숙하게 된다. 도미오카는 아내가 병들어 있어서 도저히 그녀를 떠날 수는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다시 사랑에 이끌린 도미오카는 오래 버티지 못하고 요키코를 온천이 있는 여관으로 데려간다. (서울시네마떼끄 나루세 미키오 회고전에서)



evoload.io #1mixdrop.sx #1dood.la #1evoload.io #1


베이드라마 사이트에 게재된 게시물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타사의 동영상 서비스에 대한 링크를 제공하는 것이며 본사는 동영상을 직접 제작하거나 호스팅하지 않습니다. 모든 동영상 및 정보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으며 동영상 삭제요청은 해당 동영상 사이트에 직접 문의바랍니다.